이서울포스트
국제뉴스아시아/호주
日아베 "한국, 대북제재 지켜야"…보복조치 연관성 언급"징용 관련 약속 안 지키는데 무역관리 안 지키는 것 의심 당연"
가재모  |  jaemoka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7  21:2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서 오사카(大阪) 상점가에서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日아베 "한국, 대북제재 지켜야"…보복조치 연관성 언급
"징용 관련 약속 안 지키는데 무역관리 안 지키는 것 의심 당연"

야권 "정치문제에 무역 이용 안돼" 일제 비판…연립여당도 "정부 타협해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서 오사카(大阪) 상점가에서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에 대해 단행한 '강제징용 판결 보복 조치'와 관련해 북한과의 관련성을 시사했다고 교도통신과 지지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BS후지TV에 출연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의 이유로 '부적절한 사안'을 들며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제대로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일본 업체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을 한국 기업에 수출할 때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제재를 단행하며 '한국과의 신뢰관계',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 발생' 등 2가지를 이유를 들었다.

이 중 '부적절한 사안 발생'에 대해서는 자세한 설명을 하지 않았는데, 아베 총리가 북한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한국은 '(대북) 제재로 제재를 지키고 있다', '(북한에 대해) 제대로 무역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며 "(하지만) 징용공(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확하게 됐다. 무역관리도 지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개별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PG)[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은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지난 5일 BS후지TV에 출연해 한 발언과 맥락을 같이 한다.

하기우다 대행은 "(화학물질의) 행선지를 알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군사 용도로의 전용이 가능한 물품이 북한으로 흘러갈 우려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또한,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지킬 수 없다면 이른바 특례적 대응을 해 왔던 것을 그만둔다는 것"이라며 "(그간의) 특별한 조치를 그만둔다는 것이므로 금수(조치)가 아니다"고 말했다고 FNN(후지뉴스네트워크)은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번 조치가 '징용공 문제'의 "대항(보복)조치가 아니다"라고 재차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사회자가 이번 조치의 이유에 대해 북한 등에 대량파괴무기의 제조에 전용되는 듯한 물질이 흘러들어간 것이 문제였느냐고 묻자 "이 자리에서 개별적인 것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일단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그는 "정확한 수출관리를 하고 있다고 확실히 제시해 주지 않으면 우리는 (해당 품목을) 내보낼 수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이 나온 BS후지TV 프로그램은 참의원 선거(21일 투개표)를 앞둔 여야 정당 대표 토론회였다.

이 프로그램에서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를 제외한 정당의 대표들은 입을 모아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에 대해 비판했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신뢰관계가 손상됐다고 한다면 정부가 행할 것은 타협이다"라고 지적하며 자민당과의 시각차를 드러냈다.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는 "(조치의)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징용공 문제에 대한 보복이라고 받아들여도 어쩔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다른 야당인 국민민주당의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대표는 "총리의 설명은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고,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공산당 위원장은 "정치적인 분쟁에 무역 문제를 사용하는 것은 써서는 안 되는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보수 야당 '일본 유신의 회'의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대표마저도 "안전보장상의 문제가 있다면, 미국의 힘을 빌려 북한에 압력을 걸어야 할 일"이라며 아베 정권의 조치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드러냈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역대 5위급' 강풍 동반한 링링…서울서 제주까지 피해 속출
2
조국 "검찰, 많은 권한 통제없이 보유…감독 실질화·개혁완수"
3
檢 기소로 고심 깊어진 '대통령의 시간'…조국 임명 결단 숙고
4
'포스트 추석' 정국 격돌…與 '檢개혁' 시동-野 '曺파면' 총공세
5
文대통령, 22∼26일 유엔총회 참석…트럼프와 석달만에 정상회담
6
文대통령, '曺임명-檢수사' 단호한 선긋기…"각자 할일 하면 돼"
7
사우디 석유시설 피폭에 국제유가 한때 20% 폭등
8
'조국 사모펀드' 마지막 퍼즐 WFM 前대표도 귀국…검찰 소환
9
황교안도 '삭발 투쟁'…여의도 삭발 정치사 32년
10
文대통령 "모든 역할 다하겠다"…북미대화 총력 지원 의지 천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