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뉴스종합사회/보건
[강원산불] 농사·일터 잿더미 된 이재민들 "그래도 살아야지요"앞으로가 더 걱정…"컨테이너라도 있으면"
가재모  |  jaemoka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7  23:2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7일 강원 속초시 장사동 장천마을에 산불이 휩쓸고 갔지만, 여전히 볍씨를 모아놓은 곳에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강원산불] 농사·일터 잿더미 된 이재민들 "그래도 살아야지요"

앞으로가 더 걱정…"컨테이너라도 있으면"

(연합뉴스)  "그래도 농사라도 지어야 하는데 아무것도 없네요."

복구작업이 시작된 7일 강원 속초시 장천마을에서 화마에 집을 잃은 윤명숙(77·여)씨는 그래도 농사 걱정이 앞선다. 

보금자리를 잃어 극심한 고통이 짓누르지만, 앞으로 어떻게 했든 거동이 불편한 남편과 삶을 다시 일구어야 하기 때문이다. 

윤씨는 "당장 올해 농사를 지어야 하는데 어떻게 할지 막막하다"며 "급한 대로 농사일을 할 수 있도록 컨테이너라도 마련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씨뿐 아니라 못자리를 위해 볍씨를 발아하는 시기에 화마를 만난 이 마을 주민 대다수가 같은 처지다. 

2002년 태풍 루사로 집을 잃은 뒤 또다시 이번 산불로 보금자리를 잃은 강모(60·여)씨도 한해 농사가 걱정이다. 

산불만 나지 않았더라면 이웃과 나눠 3가구의 못자리를 내기로 했지만, 화마가 모두 빼앗아 갔다. 

강씨는 "집을 잃었지만, 농사일해야 살 수 있지 않겠냐"며 "하루빨리 농사일을 할 수 있도록 조치를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농사뿐 아니라 일터를 잃은 주민도 앞으로 살아갈 길이 막막하다. 

마을 초입에서 만난 장일기(52)씨는 공장 내 '망나니 불씨'에 모든 것을 잃었다. 

경기 침체에 보다 싼 임대료를 찾아 협력업체와 함께 옮겼던 임대 공장 건물(약 260㎡)이 가동도 하기 전에 모두 불에 타 사라졌다. 

내부에 있던 수중 공기주입기 안전장치와 방수설비 장비 등 5억이 넘는 장비는 잿더미가 됐다. 

산불 당시 어떻게 해서든 조처를 해보려고 했지만, 순식간에 옮겨붙는 불씨에 손 쓸 틈이 없었다.

예정대로라면 이날까지 마무리하고 공장 가동을 하려고 했던 터다. 

장씨는 수상에서 사고가 나면 인명을 구조하는 속초시 수중구조대장이기도 하다. 

하지만, 자신에게 찾아온 불행 앞에 힘이 빠진다. 

공장 가동을 앞두고 마무리 벽체를 위해 패널설치 공사 이후 보험에 가입할 예정이었기에 피해는 더 크다. 

장씨는 "그나마 최근 일이 좀 있었는데 아무것도 못 하게 됐다"며 "계약한 물품 조달을 위해 공구라도 살 돈은 우선 지원해 주면 좋겠는데 삶의 터전을 잃은 분들도 많아 더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일터를 빼앗긴 주민에게도 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빈 공터에 공구를 둘 컨테이너라도 설치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2019 무인 이동체 산업엑스포” 성황리에 개막
2
대한민국 탄생과 국군의 정체성을 통째로 뒤흔들며 국론분열을 획책한데 대해 강력히 규탄
3
文대통령, 대기업 총수들 만남 검토…日 수출규제 대책논의 주목
4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 오늘 종료…월요일 학교복귀"
5
"숨이 턱턱" 한증막 더위 피해 실내로, 바다로, 동굴로
6
미국 캘리포니아서 또 강진…규모 7.1
7
세계적인 몽골 최대의 나담((Naadam) 축제
8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 오늘 종료…월요일 학교복귀"
9
日아베 "한국, 대북제재 지켜야"…보복조치 연관성 언급
10
이총리 "한일마찰 예산 1천200억 추가 요청…김상조 말 많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