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뉴스종합교육/문화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 코트와이어, 서울 패션 위크 패션쇼
이원주기자  |  mightyheartfelt@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2  09:21: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런던의 듀오 디자이너 벤 코트렐(Ben Cottrell)과 매튜 데인티(Matthew Dainty)가 이끄는 프리미엄 스트릿웨어 브랜드, ‘코트와일러(COTTWEILER)'의 2019 FW 컬렉션이 지난달 3월 22일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DDP) 에서 진행되며 관심을 불러 모았다.

   
 

지난해5월,서울시와서울디자인 재단이 영국 패션 협회(British Fashion Council)와 맺은 양국 디자이너 교류 협약(MOU)에 따라 영국 디자이너로서는 처음으로 코트와일러의 쇼가 서울 패션 위크의 무대에 올랐다. 이는 이미 2019 FW 런던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바 있는 콜렉션을 재현해 다시 소개한 것이다.

코트와일러는 스포츠웨어의 합목적성에 부합하는 기능성과 스타일에 정교한 핏과 최첨단 원단을사용 함으로써 프리미엄 스트릿 브랜드로서 두터운 팬층을 형성해왔다. 또한, 통일성 있는 컬러와 미니멀리즘을 기초로 SNS와 하이테크에 둘러싸인 밀레니엄 세대의 감성을 감각적으로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통적인 내추럴 섬유와 인조 섬유를 혼방한 고기능성 소재를 통해 활동성을 간과하지 않으면서도 세련된 치킨을 완성함으로써 디자이너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했다 .

LVH 프라이즈 준우승과 울마크프라이즈의 우승을 통해 가능성을 인정받고, 영국 패션 협회가 수여하는 차세대 디자이너 상을 두 차례나 수상한바 있는 코트 와일러는 지금 런던 패션위크가 주목하고 있는 남성복 디자이너이다.

서울에있는 브랜드의 팬들을 직접만날 수 있게되어 기쁘다는 말을 전한 코트와일러는 런던패션 위크를 벗어나 컬렉션을 선보이는 것은 처음으로 모험적인 시도라고 전했다. 또한, 첨단의 스타일을 포용하는 서울 같은 도시에서 쇼를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는 소감을 전해왔다.

런던이라는 도시가 가진 글로벌 한인프라는 유통망 확장을 원하는한국의 디자이너에게 도전해 볼만한 매력적인 시장이다. 아시아 주요시장에서 한국패션이 가지는 영향력이 상당하다는 점에서 서울패션위크는 해외브랜드에 있어서도 좋은 기회이다.

한편,브라인드리스와 푸시캣버튼이 양국패션협회의 지원을 발판으로 런던패션 위크의무대를 통해좋은 반응을 끌어낸 바있다.

Cottweiler became the first British name to hold a show during Seoul Fashion Week

Cottweiler, a London based high-end streetwear brand led by design duo Ben Cotrell and Matthew Dainty, drew the attention of international media and buyers when they presented their 2019 FW collection on 22 March at the Dongdaemun Design Plaza during Seoul Fashion Week.
 

   
 

The British Fashion Council and Seoul Design Foundation had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agreeing to participate in an exchange of emerging design talent that

would facilitate fashion shows in their respective countries. Cottweiler became the first British label to present their collection at Seoul Fashion Week, following its first appearance at 2019 FW London Fashion Week for menswear two months earlier, where it received a positive response from industry experts and fans.
 
The collection incorporates ideas and inspirations, ranging from the banal to the unique, stemming from the British designers’ social environment. It combines the functionality and comfort of sportswear with the sophistication of luxury clothing, reflecting the story of British youth living in the era of social media and high tech. It makes subliminal reference to the infamous “scally” style, synonymous with sporty outfits that incorporate “trackies” and trainers, while transforming it into a new form of millennial coolness through Cottweiler’s delicate craftmanship and creativity. Their sophisticated tailoring uses traditional Savile Row suit-making techniques to ensure a perfect fit, while their exclusive selection of fabrics, some of which are woven with a combination of natural and synthetic yarns, creates a sense of advanced technology and futurity.
 
Although high-end sportswear brands are ubiquitous nowadays, Cottweiler has been praised as an outstanding and unique brand representing the best of what British streetwear can achieve. In recent years, the British Fashion Council has nominated Cottweiler for the British Emerging Talent Menswear award, after awarding them the NEWGEN MEN awards for 2016/2017 and 2017/2018. Cottweiler were also semi-finalists for the 2016 LVMH Prize, and in 2017 they went on to win the International Wool Mark Prize.

“We are very grateful to be given the opportunity by the BFC and Seoul Fashion Week to present our work to a wider audience and connect to our already growing fan base in South Korea,” say Cottweiler’s designers, Matthew Dainty and Ben Cottrell. “This will be our first venture outside of London Fashion Week and for it to be in a city that embraces cutting-edge style like no other is an exciting prospect.”

 As an international fashion capital, London offers Korean designers the opportunity to expand their distribution in the global market. With the support of the Seoul Design

Foundation and British Fashion Council, Korean brands like Push Button and Blindness were selected to stage their collections for London Fashion Week, where they were positively received by both the media and international buyers. As Seoul’s popularity continues to exert a powerful influence on the Asian entertainment and fashion industry, international brands stand to benefit from the exposure they receive during Seoul Fashion Week. Cottweiler leapt at the chance to be introduced to the media and buyers in Asia, where there is a bright future for the fashion industry.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한국 협력연락사무소 유치의 의미
2
軍 교육훈련 과도… 지휘관해임 청원 관련 향군의 입장
3
[시인 가재모 중편소설] 강뉴(Kagnew)부대, 예카와 사랑의 보화고아원(제1편)
4
KT 황창규 회장 “글로벌 전염병 확산 저지, ICT 노하우 나누겠다”
5
[시인 가재모의 중편소설] 강류(Kagnew) 부대, 예카와 사랑의 보화고아원(제2편)
6
-U20월드컵- 한국, 승부차기 끝에 세네갈 꺾고 36년 만에 4강 쾌거
7
'이강인 돕고 최준 해결'…한국 남자축구 FIFA 주관대회 첫 결승 진출
8
文대통령 "北 평화는 핵 아닌 대화로…서로의 체제 보장돼야"
9
[U20월드컵] 정정용호, 한국남자축구 최초로 FIFA 대회 결승 '새역사'
10
양현석, YG 모든 직책서 사퇴…"조사과정서 진실 밝힐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