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오피니언칼럼/사설
[시인 가재모 아침시마당] 봄은 마른 땅에 엉덩방아를 쪘다.
시인/발행인 가재모  |  jaemoka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7  14:04: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부부 시인 가재모

봄은 마른 땅에 엉덩방아를 쪘다.

시인 가재모

 

봄은 겨울 얼음장을 허무는 진정한 해방이다.

봄과 밀고 당기던 겨울 끝자락 힘이 겨워서

당기던 줄 슬쩍 놓아버리자

봄이 마른 땅에 엉덩방아를 쪘다.

 

생명의 잉태는 모태의 위대한 희생이고

살을 찢는 아픔과 고통에서 존재하는바

바싹 메마른 땅 꺼풀 헤집고

세상밖에 나오는 생명들 만세 삼창을 한다.

 

신기한 듯 아이들이 엄마손 붙잡고

옹기종기 모여 유심히 들여 다 본다.

아파트 앞 주차장 바닥 틈새로 물이 들어가

무우 싹 무더기가 버거울 아스팔트 조각을

이틀 밤사이에 역도하듯 들어 올렸단다.

겨우내 망실했던 미각 봄 쑥의 쓴맛에 새살처럼 돋아나고 산란기의 어패류 감칠맛을 더한다.

이른 봄 미완성의 예술품 같이 금방 피고 지는 벚꽃의 아쉬움을 나긋나긋한 신록이 마무리한다.

 

숫한 시간 강물처럼 흘러갔지만

마음 한구석에 박혀있는 젊은 시절

그리움의 화석에 밤잠 뒤척이고

사랑의 추억들 끓어오르는 가마솥 뚜껑사이로

모락모락 수증기로 피어오르는 봄 아지랑이가 된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한국 봄꽃 보러 오세요!!!"
2
Int'l Event: Taean Tulip Festival (태안 튤립 축제) - 2019
3
향군, 「제4회 서해수호의 날」행사, 북핵 폐기 촉구
4
논산딸기축제 3.20-3.24간 논산천 둔치와 관내 딸기밭 일원서 개최
5
몸싸움·고성으로 뒤덮인 국회…"그만하라" vs "방해말라"
6
긴 겨울 이겨내고… 전국은 지금 봄꽃 축제중
7
The 15th World Forestry Congress (hosted by the UN FAO) to be held in COEX, Seoul in 2021.
8
[시인 가재모 아침시마당] 탱자 울타리보다 초미세먼지가 더 두럽다
9
March 22nd Daegu Expo Commemorative Ceremony for World Water Day
10
대구광역시, 통합 물관리 봄기운 재촉, 국제 물산업 박람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