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뉴스종합스포츠/연예
-아시안컵- 손흥민 PK 유도에 도움까지…한국, 중국 꺾고 조1위로 16강황의조·김민재 연속골로 2-0 승리…손흥민 두 골 모두 관여
가재모  |  jaemoka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7  08:28: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얻어낸 손흥민이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아시안컵- 손흥민 PK 유도에 도움까지…한국, 중국 꺾고 조1위로 16강

황의조·김민재 연속골로 2-0 승리…손흥민 두 골 모두 관여

A·B·F조 3위 중 한 팀과 22일 16강 맞대결…벤투호 10경기 무패

(연합뉴스)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의 합류로 한층 강력해진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를 조 1위로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페널티킥 선제골 이후 김민재(전북)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대표팀에 뒤늦게 합류해 이번 대회 첫 경기에 나선 손흥민은 페널티킥을 유도한 데 이어 김민재 골에 도움을 주며 두 골을 모두 만들어냈다.

조별리그를 3전 전승(승점 9) 무실점으로 마친 대표팀은 C조 선두로 16강에 나서게 됐다.

벤투호는 닷새 후인 오는 22일 오후 10시 A·B·F조 3위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현재 A조와 B조에선 각각 바레인(1승 1무 1패), 팔레스타인(2무 1패)이 3위를 확정했고, F조는 최종전을 남겨둔 상태다. 6개 조 3위 가운데 상위 4팀이 16강에 진출하기 때문에 벤투호의 16강 상대는 조별리그가 모두 마무리돼야 확정된다.

이날 승리로 벤투 감독은 취임 후 10경기 무패(6승 4무) 행진도 이어갔다.

A대표팀 감독의 데뷔 10경기 무패는 1988년 취임한 이회택 감독이 14경기 무패를 이어간 이후 처음이다. 역대 대표팀 감독의 데뷔 최장 A매치 무패 기록은 1978년 부임한 함흥철 감독의 21경기 무패다.

대표팀은 또 최근 5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어간 것은 물론, 중국전 최근 2경기 무승(1무 1패)도 끊어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의 우리 대표팀은 76위 중국을 상대로 황의조를 원톱 공격수로, 손흥민을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내세운 4-2-3-1 전술을 구사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중국을 압도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올려준 공을 김민재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는 등 여러 차례 중국을 위협했다.

선제골도 일찌감치 터졌다.

전반 12분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내에서 김문환(부산)의 패스를 받은 후 수비수들을 제치는 과정에서 중국 수비수 시커의 발에 걸려 넘어지며 주심의 휘슬을 유도했다.

손흥민은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의조에게 양보했다. 황의조는 전반 14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벤투호는 출범 이후 세 차례의 페널티킥을 모두 실축하며 '페널티킥 징크스'에 시달렸는데 특급 골잡이 황의조가 이를 말끔히 끊어냈다.

선제골 이후에도 한국은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전반 23분 황의조의 중거리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고 27분엔 손흥민도 오른발 슈팅으로 위력을 과시했다.

후반전엔 중국이 수비를 강화하고 나왔으나 대표팀은 후반 시작 6분 만에 추가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코너킥이 골대 정면으로 배달되자 김민재가 큰 키를 이용해 정확한 헤딩 슛으로 골대 안에 꽂아 넣었다. 김민재는 키르기스스탄전에 이어 A매치 2경기 연속골을 뽑았다.

조별리그 3경기 만에 첫 멀티골을 기록한 대표팀은 황의조와 이청용(보훔), 손흥민을 차례로 쉬게 하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주세종(아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내보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90분 동안 6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고 모두 17개의 슈팅(유효 8개)을 시도했다. 

한편 같은 시간 C조 다른 경기에선 키르기스스탄(1승 2패)이 3-1로 필리핀을 꺾고 조 3위가 됐다. 1승 2패의 키르기스스탄은 16강 불씨를 살렸고 필리핀은 3패로 첫 아시안컵 본선 도전을 마치게 됐다.

조 2위 중국(2승 1패)은 20일 태국과 16강전을 치른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아시안 컨설팅그룹 (회장 김태우)ANA CARGO DIRECT 사업의 한국 EC 및 결제에 관한 현지 비즈니스 마케팅 파트너
2
중고자동차의 매연 소음 해결사, 이놈(E-nom) 세계시장 출시
3
"수원왕갈비통닭 홍보"…민원 성토장 된 기초단체장 간담회
4
[시인 가재모 아침시마당] 허니문 여행온 한쌍의 백매화 홍매화
5
북미정상회담 27~28일 하노이 개최…트럼프 "北 경제강국 될 것"
6
美비건, 오늘 韓정부에 방북협상결과 설명…한미수석협의
7
[시인 가재모 아침시마당] 꽃을 꽃답게 받들고 서있는 벚나무도 보자
8
전남 광양 섬진강변 청매실농원 ‘광양매화축제’ 1주 앞당겨 개막
9
유력주자 무더기 보이콧에 한국당 전대 '출렁'…黃 독주 관측도
10
'2019 휴애리 매화축제' 2월 8일부터 서귀포시 남원읍 휴애리 자연생활공원에서 열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