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뉴스종합스포츠/연예
-아시안컵- '황의조가 뚫었다'…한국, 첫 출전 필리핀에 1-0 진땀승
가재모  |  jaemoka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8  09:00: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첫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아시안컵- '황의조가 뚫었다'…한국, 첫 출전 필리핀에 1-0 진땀승

황의조, 후반 22분 결정적 한 방으로 C조 1차전 승리 앞장…중국에 조 2위

(연합뉴스) 59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이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본선 무대에 데뷔한 필리핀을 상대로 천신만고 끝에 승리를 따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한 방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1960년 대회 이후 우승과 인연이 없었던 한국은 59년 만의 정상 복귀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한국은 앞서 키르기스스탄에 2-1 역전승을 낚은 중국과 골득실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조 2위로 출발했다.

한국은 필리핀과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 8연승을 달렸다.

또 지난해 8월 한국 사령탑에 오른 벤투 감독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무패 행진을 8경기(4승 4무)로 늘렸다.

반면 스웨덴 출신의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지휘한 필리핀은 처음 출전한 아시안컵 본선 첫 경기에서 한국의 벽에 막혔다.

첫 단추를 잘 끼운 한국은 오는 12일 오전 1시 최약체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에 세우고, 좌우 날개에 황희찬(함부르크)과 이재성(홀슈타인킬)을 배치했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공격형 미드필더, 기성용(뉴캐슬)-정우영(알사드) 듀오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고, 포백 수비라인에는 '전북 3총사' 김진수, 김민재, 이용과 주장 완장을 찬 김영권(광저우)이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주전 수문장 김승규(빗셀 고베)가 꼈다. 

아시안컵 첫 경기에 나선 필리핀은 원톱에 하비에르 파티뇨를 내세운 5-4-1 전형으로 맞불을 놨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인 한국은 필리핀(116위)을 상대로 완승을 기대했지만,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필리핀은 수비수 다섯 명을 세운 수비라인에 세운 촘촘한 수비로 한국의 예봉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왼쪽 날개로 나선 황희찬이 특유의 저돌적인 플레이로 측면에서 활발한 돌파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하지만 공격의 흐름을 끊는 부정확한 패스와 마무리 부족으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지루한 0-0 균형을 이어갔다.

전반 32분 정우영의 왼쪽 프리킥은 골대 위로 벗어났고, 전반 39분 이용의 크로스를 받은 황의조의 터닝슛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필리핀의 반격이 매서웠다.

필리핀은 1분 후 역습 상황에서 다이스케 사토의 간결한 롱패스에 이은 파티뇨의 발리슛으로 한국을 골문을 노렸다. 골키퍼 김승규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전반 볼 점유율 71%-29%로 지배하고, 슈팅 수에서도 8개로 2개에 그친 필리핀을 압도하고도 결정적인 득점 기회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13분에는 기성용이 부상으로 교체를 호소해 황인범(대전)을 대신 투입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구자철을 빼고 이청용(보훔)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패스 조직력이 살아난 한국은 마침내 필리핀의 골문을 열어젖혔고, 쉴새 없이 골문을 두드리던 황의조의 발끝에서 고대하던 첫 골이 터져 나왔다.

황의조는 후반 22분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공을 뒤로 빼주자 오른발로 강하게 찼다. 

공은 골포스트를 맞은 뒤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청용이 시발점 역할을 했고, 황의조의 깔끔한 마무리가 돋보였다. 답답한 흐름을 깨는 가뭄의 단비 같은 선제골이었다.

[그래픽] 아시안컵 C조 1차 필리핀전 승리

황의조는 지난해 11월 20일 우즈베키스탄전 이후 2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2011년 카타르 대회 구자철 이후 8년 만의 한국인 득점왕을 목표를 향해 첫발을 내디뎠다.

벤투 감독은 후반 40분 이재성 대신 주세종(아산)을 기용해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승점 3점을 확보했지만, 필리핀을 상대로 다득점에 실패하면서 중국과 치열한 1위 경쟁이 불가피하게 됐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Introduction of "E-Nom", as a total solution of old car with low cost, reducing pollution and noise
2
김용 세계은행 총재 돌연 사임…"내달 1일 물러날 것"
3
"산천어축제가 뭐길래"..첫날 축구장 70배 얼음벌판 인파 가득
4
전국재해구호협회 야구스타 이승엽, 희망브리지 희망대사 위촉
5
펠로시, 116대 美의회 하원의장에 선출…8년만에 재등극
6
'9분 새 1골 2도움' 손흥민, FA컵 트랜미어전 대승 견인
7
향군, '추모의 벽' 건립 성금 모금 4억원 돌파
8
北美 2차정상회담, 비행거리내 아시아국가 유력시…베트남 부상
9
[아시안컵] 황희찬-황의조-이재성, 필리핀 격파 '삼각편대'
10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소통수석 내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