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뉴스종합사건/사고
복구는 언제쯤…KT 화재 나흘째도 '카드결제·TV' 불편 지속
가재모  |  jaemoka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27  18:3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복구는 언제쯤…KT 화재 나흘째도 '카드결제·TV' 불편 지속

(연합뉴스)  KT 아현지사 화재가 발생한 지 나흘째인 27일에도 서울 중서부권에는 곳곳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이날 점심 무렵 서울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사 지하의 한 분식집에는 '죄송합니다. KT 화재로 인해 카드결제가 안 됩니다'라는 안내문이 입구와 메뉴판 등에 붙어 있었다.

점심 대신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려는 손님들은 모두 지갑에서 현금을 꺼내 값을 치러야 했다.

분식집 주인 A씨는 "어제 복구한다고 기사님이 오긴 했는데 안 됐다"며 "우리 집 쪽은 (복구까지) 아직 좀 먼 것 같더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같은 역사 내 빵집에서도 비슷한 안내 문구를 떼지 못한 채 복구를 기다리고 있었다.

"저 옆 분식집에는 기사님이 왔다 갔다더라"는 말을 기자로부터 전해 들은 빵집 점원 B씨는 "우리는 (KT에) 전화는 해봤지만, 아직 누군가 고치러 오지를 않는다"며 "계좌이체는 받는다고 안내하고 있는데도 다음에 오겠다면서 손님들이 발길을 돌리곤 한다"고 울상을 지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복구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가정집에서의 불편도 일부 지역에서는 계속되고 있다.

마포구에 살면서 휴대전화와 인터넷·TV 모두 KT를 사용하는 김 모(31) 씨는 "휴대전화는 이제 터지는데 인터넷은 나흘째인데도 복구가 안 됐다. 당연히 TV도 안 나온다"면서 "인터넷 회선이 98% 복구됐다던데 내가 복구 안 된 2%에 들었나 싶어 슬프다"고 말했다.

북아현동에 거주하는 주부 장 모(58) 씨는 사흘간 불편을 겪다가 마침내 일상이 회복됐다.

장씨는 "오늘 아침 10시가 돼서야 인터넷이 연결되고, TV가 나왔다"며 "어제 인터넷이 98% 복구라고 기사가 나왔는데 이쪽 지역은 2%에 해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장씨는 "어제까지만 해도 주변 상가에서 카드결제가 안 된다고 해서 장을 보기가 어려웠다"며 "현금을 인출해서 장을 봤지만 이제 복구가 돼서 다행"이라고 이야기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같은 온라인 공간에서는 이날도 서로 피해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서대문구 아직 복구가 덜 됐나 보다', '현금 들고 다니기 낯설다', '인간이 편해지자고 만든 기술인데 사고가 나니 불편하고 겁난다'는 등 통신 사고에 대한 불편과 두려움을 토로하는 글이 쏟아졌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 유치 성공, 개소식 거행
2
[시인가재모 중편소설시리즈] 왼손 약지와 새끼 손가락(제1편)
3
[시인 가재모의 중편소설 시리즈] 왼손 약지와 새끼 손가락 (제2편)
4
[시인 가재모 중편소설연재] 왼손 약지와 새끼 손가락(제3편)
5
文대통령 "광주 학살, 깊이 사과…5·18 부정 망언 부끄럽다"
6
박정희 생가 찾은 황교안 "위대한 업적 폄훼 바람직하지 않아"
7
한국 "여야정협의체 들러리 안선다" 일축…"文정권은 남탓 DNA"
8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 오신환 선출…바른정당계 승리
9
국제기구 통해 800만달러 대북지원 추진…개성 기업인 방북승인
10
이총리 "국회 정상화는 국민 여망…野, 국회 외면 합당치 않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