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울포스트
국제협력투자/무역정보
리샤오린(李小林)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회장 방한, 한․중간 민간교류 증진 방안 논의
가재모  |  jaemokah@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21  07:04: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리샤오린(李小林) 회장

리샤오린(李小林, Li Xiaolin)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회장이 윤병세 외교부장관의 초청으로 7.22(월)-25(목)간 방한한다.

외무부 발표에 따르면 리 회장은 방한기간 중 △외교부 장관과 면담 및 만찬, △한․중 우호단체(한중우호협회, 한중친선협회)와의 교류, △한․중 대학생 창업기금 설립식 참가, △연세대학교 강연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는 중국내 대표적인 민간대외교류기관으로서 금번 리 회장의 방한은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이후 한․중 양국간 민간교류의 가일층 증진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측은 금번 방한을 한국 각계 인사와 꿈을 공유하고 양국 청년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조몽지려(助夢之旅)’ 로 명명했다.

리 회장은 리셴녠(李先念) 전 중국 국가주석의 딸로 시 주석과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현편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는 ‘우의 증진, 국제협력 추진, 세계평화 수호, 공동발전 추진’을 목적으로 ’54년 설립된 중국내 대표적인 민간외교단체다.

동 협회는 중국 외교부 산하기구로서 중국 전역의 사회단체 연합을 주축으로 세계 각국 여러 단체 및 인사들과의 인적 네트워크 구축, 중국의 자주독립을 지향하는 평화외교 추진, 평화공존 5개 원칙 준수, 전면적 민간우호외교 등에 중점을 두고 활동하고 있다.
또 대외우호협회는 인민외교학회, 국제우호연락회 등과 더불어 중국의 3대 민간외교기구의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조직]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의 조직은 중국 전역에 지방 대외우호협회를 두고 있으며, 중앙조직은 중앙판공청, 아시아·아프리카 업무부, 일본 업무부, 유럽-아시아 업무부, 미대륙 업무부, 대외문화교류부 등 15개 부서로 구성되어있고 총 구성원은 1,000여명, 중앙조직은 300명 수준이다.

지역조직은 지역 및 국가별로 46개의 우호협회를 설립하고, 전세계 157개국 및 500여개 단체와 우호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주요활동]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주요활동은 세계 각국과의 우호증진을 위한 각종 민간외교를 추진, 세계 각계 민간단체 및 인사와의 상호방문과 중국 각지와 해외 자매․우호 도시간 관계 관리 및 발전을 추진하며 현재 전 세계 140여개국의 성·도시 단위와 우호자매결연 관계를 수립했다.

[한국과의 관계]
한국과는 ’93년 한국에 중국한국우호협회(China-Republic of Korea Friendship Association)를 설립하고, 한중우호협회·한중친선협회·한국국제교류재단·한국시도지사협의회, 한국문화교류재단·한중우호친선협회 등 한국의 기구 및 단체와 우호관계를 수립, 교류범위를 확대해 오고있다.
 

< 저작권자 © 이서울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노영민 "전반기는 大전환…후반기는 새 대한민국 향해 도약"
2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농민의 한숨, 들녘으로 번지다
3
文대통령-여야대표, 내일 靑만찬…檢개혁 등 쟁점현안 논의 주목
4
아시아나 새 주인에 HDC현산…항공산업 새 판 짠다
5
국회, 19일 본회의…文의장 "檢개혁법 부의 후 빠른시일내 상정"
6
부산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 점검…"이주노동자·다문화가족 함께해야"
7
정의용"한일관계 정상화되면 지소미아 연장검토…한미동맹 무관"
8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 대선부정 논란에 사퇴…14년 집권 끝
9
文대통령, 여야5당 대표와 만찬회동 시작…이례적으로 관저 초청
10
文대통령 임기반환점…與 "상상 못한 변화", 한국당 "낙제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길 6 테헤란빌딩616호(역삼동)  |  대표전화 : 02)579-5656  |  팩스 : 02)538-5665
등록번호 : 서울,아02052  |  발행인 : 가재모  |  편집인 : 김일홍  |  편집고문 : 민병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일
Copyright © 2011 이서울포스트(주)글로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aemokah@daum.com / kih10kr@empas.com